메뉴 건너뛰기

 

 

 

 

COVID-19 대유행으로 큰 피해를 입은 로스 앤젤레스 지역 기업들에게 새로운 연방 구호 기금이 마련되었습니다.

 

 

 

 

로스 앤젤레스 지역 COVID-19 복구 기금은 이미 300 개 이상의 기업에 320 만 달러의 보조금을 수여했습니다. 연방 코로나 바이러스 구제법에 따라 로스 앤젤레스 카운티에 6 천만 달러가, 로스 앤젤레스시에 4 천만 달러가 부여 된이 새로운 자금은 수천 개의 중소기업, 기업가 및 비영리 단체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경제적인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스몰 비즈니스, 비영리단체를 돕기 위한 ‘LA 리저널코로나19 리커버리 펀드(이하 LA 코로나 펀드)’가 5일부터 닷새 동안 신청을 받는다. 이번 5라운드는 일하는 형태 및 규모에 따라 최소 5000달러에서 최대 2만5000달러까지 지급된다.

 

 

 

 

5000달러가 지급되는 마이크로 사업가 중에는 우버 운전자와 인스타카트 배달원과 같은 긱(gig) 이코노미 종사자, 노점상, 자영업자, 독립계약자, 1099 근로자 또는 최근 세금보고 기간 중 수입이 10만 달러 미만인 유한책임회사 등이 신청할 수 있다. 또 연 수입 또는 연간 예산 100만 달러를 기준으로 그 미만인 비즈니스나 비영리단체는 1만5000달러 그랜트를 접수할 수 있으며 연 수입 100만 달러 이상, 500만 달러 미만인 비즈니스는 2만5000달러 그랜트를 신청할 자격이 된다.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영리단체인 LISC LA(Local Initiatives Support Corporation LA)는 “LA 카운티의 많은 주민이 재정적인, 기술적인, 문화적인 장벽 때문에 제대로 된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LA 코로나 펀드는 가장 취약한 커뮤니티의 가장 어려운 소상공인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청은 LA 코로나 펀드 웹사이트(www.lacovidfund.org)에서 가능하고 신청자 중 베테랑 소유 소기업, 실업률이 높거나 가계 중간소득이 낮은 지역 등에 위치한 업체일수록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의 한인사회 홍보를 맡은 ‘세렐’ 측은 “앞으로 2차례밖에 기회가 남지 않아 서둘러야 할 것”이라며 “한인 커뮤니티 지원에 대한 열의가 큰 만큼 보다 많은 한인이 신청해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정보의 바이러스를 널리 퍼뜨려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https://www.gogorentalca.com/
렌트카 필요하신 분
전화: 213-500-5243
카카오톡: city1709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최대 2만5000불 그랜트 오늘부터 5일간만 접수 슈렉 618
573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2년 6개월 확정 Jmink 495
572 실업급여 최대 1년까지 가능…26주 지나면 13주 자동연장 file coffee 727
571 트럼프 행정명령에 따른 연방실업수당 휴지필름 491
570 아들 관련 질문에 동문서답하는 추미애 coffee 140
569 Newsom 주지사의 새로운 프레임 워크에 따라 8 월 31 일 SoCal에서 열 수있는 것과 열 수없는 것은? 알렉스조 171
568 390만불 착복 메디케어 사기 한인여성 실형 file 멸공통일 182
567 LA시, “마스크 착용 안하면 벌금 100~500달러” 김찬무 159
566 헌팅턴 비치, ‘마스크 안 쓰기’ 상징 도시 다쓸어 175
565 2차 현금지원 1차때와 동일, PPP와 실업수당은 3분의 1로 축소 쩝쩝이 229
564 LA 카운티는 어제(7월9일) 사망자 50명, 신규 감염자 1,777명 산야초 155
563 문재인·김정은 복사기 전격출연…성대모사하다 기절 직전! 쩝쩝이 223
562 행콕팍 수퍼카 사고 사망자는 한인 좌빨씹는정상인 237
561 영업 재개 일부 음식점..”가이드라인 준수 안 해” 민영 171
560 코로나19 사태속 메디케어 개인정보 노린 사기가 급증해 각별한 주의 요구 제니퍼 170
559 CA, 네일샵∙타투샵 다음주 영업 허용 티파니 242
558 남 캘리포니아 카운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상위 97,000 명 사망, 사망자 수는 3,465 명으로 증가 제니퍼 166
557 "사람 몰리는 곳 꺼림칙"…3단계 경제 재개 첫날 제니퍼 171
556 미 경찰, 60대 한인 폭행 사건에 증오범죄 여부 불확실 file 친구야친구 174
555 OC 니콜 퀵 공공보건국장 주민 협박에 시달리다 끝내 사임 슈렉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