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렇습니다. 검사가 “지난번 검찰 조사에선 당시에는 조국 딸인 줄 몰랐고 언론에 나고서야 알았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따져 물으니 “제 기억이 왜곡될 수 있다. 언론에서 조국 딸이 조민이라고 계속 봐서”라면서 오락가락 진술을 했다는 겁니다.

 

[이용환] 어제 공익인권법센터 직원의 증언이 오락가락하자 임정엽 부장판사가 “아까는 조민에게서 (조국 딸이란 말을) 들었다고 하고, 지금은 나중에 언론에서 듣고 알게 됐다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질책했다고 합니다. 법조인 장윤미 변호사는 저 증언을 우리가 신뢰할 수 있는 겁니까?

https://www.gogorentalca.com/
렌트카 필요하신 분
전화: 213-500-5243
카카오톡: city1709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79 ] 5% 발의 박주민의 ‘배신’ | 2021년 4월 1일 김진의 돌직구 쇼 깐두루 99
278 '임대료 9% 인상' 박주민, 해명에 민심 더 들끓는 까닭 / SBS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슈렉 89
277 동양인 혐오 범죄 여부 수사...애틀랜타 현지 상황은? 슈렉 95
276 美 애틀랜타 연쇄 총격으로 8명 사망...현지 언론 "한인 4명 희생" 슈렉 83
275 법무부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의료 사기,피해액만 무려 60억 달러 file 다쓸어 121
274 국민의힘 “네이버 ‘알고리즘’ 공개하라”..‘추미애’ 검색결과 해명에 반발 이창석 117
273 165 평방 마일의 밥캣 파이어, 앤텔 로프 밸리 산기슭의 집을 계속 위협 잠자리 126
272 美대선 최대 폭발적 이슈, 낙태…긴즈버그 죽음이 불러왔다 반월 127
271 비건 "인도·태평양서 이익 공유" 中 견제하는 안보동맹 배제안해 반월 118
270 추미애 아들 병가 공방…“군정문란” vs “정치공세” 김찬무 132
269 내년 코로나 극복에 '초슈퍼예산' 556조 지출…국가 재정건전성 '빨간불' 다쓸어 121
268 내년 국가채무 945조 원 外 '사상 최대'..미국 · 일본과 사정 다르다 평정심 131
267 전공의 ‘줄사표’…문 대통령 “군인이 전장 이탈” 진달래 131
266 조은산의 시무7조 상소문 30대 가장의 청와대 국민청원 - 발췌 대독 이창석 116
265 문 대통령에 쓴소리…현대판 ‘시무 7조 김찬무 131
264 아베 신조, 지병 악화로 전격 사의 희망의그날 133
263 워싱턴 협상재개 청신호 ‘미국민 1200달러, 연방실업수당’ 기대 file 반월 115
262 오늘 LA/OC서 30건 이상 시위 집회 열린다 희망의그날 187
261 미국 시위 배후가 결국 '중국'으로 밝혀진 충격 상황 희망의그날 185
» “세미나 참석” vs “조민 본 적 없다”…진실은? 우파영혼 172